대구시, 서구 소재 목욕탕 관련 코로나19 집단 발생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 실시
상태바
대구시, 서구 소재 목욕탕 관련 코로나19 집단 발생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 실시
  • 이정원 취재부차장
  • 승인 2021.09.1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

 대구시는 최근 서구 소재 목욕장 관련 집단 감염발생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 지역 내 확산세를 신속히 차단하기 위해 17일부터 목욕장에 대한 특별 방역대책에 나선다.

 우선 대구시는 전체 목욕장 종사자에 대해 선제적으로 PCR검사를 실시한다. 목욕장 세신사를 포함한 관리자와 운영자, 종사자는 17일부터 이번 달 25일까지 구·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진료소(국채보상공원 등)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또한, 17일부터 시, 구·군과 합동으로 24개 반 48명의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추석 전날인 20일까지 전체 목욕장 277개소에 대해 특별 방역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목욕장 종사자 전수 PCR검사 실시 여부 ▲이용자 출입자 명부작성 여부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여부 ▲환기 및 소독 적정 여부 ▲시설 내 음식섭취 금지 ▲평상 등 공용물품 사용 자제 등이다.

 대구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서 중요 방역수칙을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및 과태료 부과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를 할 예정이다.

 한편, 대구시는 서구 소재 목욕장 관련 다수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지역 내 확산 차단을 위해 9월 17일(금) 0시부터 9월 23일(목) 24:00까지 확진자 발생 목욕장과 동일 행정동 소재 목욕장 1개소에 대해 신속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최근 서구 소재 목욕장과 관련한 추가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 추석 연휴 동안 지역 내 확산의 우려가 크다”며, “이번 특별 점검을 통해 목욕탕에서의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한 번 더 꼼꼼히 점검하고 목욕장 관련 추가 확진자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목욕장 영업주의 자발적인 방역수칙 준수와 추석 전 시민들의 목욕장 이용 자제를 당부드리며, 부득이 이용할 경우에는 탕 내에서의 대화 및 공용물품 사용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