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산림협력기구와 머스트게임즈 기후 문제 공동 대응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아시아산림협력기구와 머스트게임즈 기후 문제 공동 대응 업무협약 체결
  • 류이문 서울본부 사회부장
  • 승인 2021.11.2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카르도 칼데론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사무총장(앞줄 오른쪽 네 번째)과 강백주 머스트게임즈 대표(앞줄 왼쪽 세 번째)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리카르도 칼데론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사무총장(앞줄 오른쪽 네 번째)과 강백주 머스트게임즈 대표(앞줄 왼쪽 세 번째)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이하 아포코(AFoCO))와 게임 개발사 머스트게임즈가 게임 콘텐츠를 통해 산림복원 등 기후 변화에 함께 대응하고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 여의도 아포코(AFoCO) 사무국에서 22일 오후 맺어진 협약은 머스트게임즈에서 제작 중인 기후 위기 대응 게임 '플랜트월드' 등을 통해 기후위기에 처한 아시아지역 산림을 복원하고 지역주민의 삶을 개선하는데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2021년 '기능성 게임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사회공헌 부문에 선정된 '플랜트월드'는 가상의 국제기구를 운영하며 탄소 배출로 위기에 처한 지구를 구하는 모의실험(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이 게임의 사용자들은 게임을 하는 것만으로도 나무심기에 참여할 수 있으며 사막화가 심한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부터 협력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리카르도 칼데론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사무총장은 "플랜트월드 게임을 통해 산림 복구, 조림 사업에 더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길 기대한다"라며 "이번 협력이 다양한 세대가 기후 위기를 주목하고, 극복하는 통로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강백주 머스트게임즈 대표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라는 거인의 어깨에 올라탈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게임의 힘으로 조림사업과 탄소감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아포코(AFoCO)는 기후변화·산림복원 등 국제적 산림 현안 등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이 주도하여 설립한 국제기구로 2018년 공식 설립되었다.
 지난 12월 유엔 총회 참관인(옵서버) 지위를 취득한 데 이어 올 4월에는 공적개발원조(ODA) 적격 기구로 승인받았으며 녹색아시아를 위한 민관 동반관계를 통해 국내외 기업과도 협력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머스트게임즈는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에서 최소 10년 이상 경력을 쌓은 개발자들로 구성된 게임 개발 회사다.
 출시작으로는 '언리얼 데브 그랜트' 상을 받은 우주전략게임 '로그유니버스', 네이버 웹툰을 아이피(IP)로 한 '가우스전자 퍼즐' 등이 있다. 최근엔 '이에스지(ESG)'와 환경을 주제로 한 게임, 앱을 개발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