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단일화에 관심 없어...국민들이 적임자 판단할 것'
상태바
안철수 '단일화에 관심 없어...국민들이 적임자 판단할 것'
  • 김청수 정치.사회2부장
  • 승인 2022.01.1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단일화에 관심 없고, 당연히 (단일화) 조건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 없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11일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이번 대선 단일화의 원칙과 조건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제가 대통령이 되고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나온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단일화 없이 완주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네 그렇습니다"고 잘라 말했고, '지지율이 낮아도 완주하겠다고 이해하면 되느냐'고 거듭 묻자 "누가 더 정권교체의 적임자인지, 정권교체를 위한 확장성 있는 후보인지 국민들께서 판단해 선택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제1야당 후보와 공동정권을 만들어 정권교체를 이루라는 여론이 높다면 어떻게 할 거냐'는 물음에는 "그런 (여론) 조사는 본 적 없다"면서 "공동 정부는 대통령제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결국 약속도 깨진 선례를 봐왔다. 확장성 있는 후보가 국민의 선택을 받아 정권교체를 하고, 내각을 국민통합 내각으로 만드는 게 옳은 방향"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또 "이번 대선은 두 가지 측면에서 중요하다"면서 "첫째는 무능하고 위선적인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정권교체이고, 두 번째는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게 목적이고 정권교체는 그 수단인, 더 좋은 정권교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거대 양당의 두 후보는 도덕적으로 그리고 가족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당선된 후보의 결정적 범죄 증거가 나오면 대한민국은 대혼란에 빠질 것이고, 낙선한 후보의 결정적 범죄 증거가 나오면 우리나라는 심리적 내전 상태에 빠져 반으로 쪼개질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