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선대위 일괄 사퇴...'현재 상황 심각하게 인식'
상태바
정의당, 선대위 일괄 사퇴...'현재 상황 심각하게 인식'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2.01.13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의 '일정 전면 중단 후 칩거'로 혼란에 빠진 정의당 선대위가 13일 주요 보직자들의 총사퇴를 결의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재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이 일괄 사퇴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앞서 심 후보는 12일 선대위를 통해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가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심 후보가 일정 중단을 통보하고 휴대전화를 꺼놓은 채 칩거에 들어간 만큼 정의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여영국 대표를 중심으로 당 차원의 대책을 논의했고, 그 결과 선대위원 일괄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여 대표는 회의 전 기자들과 만나 "후보께서 모든 것을 열어놓고 판단하실 것이고 어떤 판단을 하든 당은 존중하려고 한다"면서도 "그동안 후보께서 이번 대선 출마가 자신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몇 번을 말씀하셨다. 그런 점에서 (완주할 것이라고) 심 후보를 믿는다"고 말했다.